2019.3.27 수 01:12
 
 
> 뉴스 > 사회
     
해군 소령의 ‘작은 헌신’…15년간 201회 헌혈
1함대 부산함 심쌍은 소령, ‘명예대장’ 받아
2019년 03월 14일 (목) 00:36:02 박기우 기자 zerg777@chamnews.net
   
▲ 심쌍은 소령이 13일 강릉 헌혈의 집에서 201회째 헌혈을 실시하고 있다. 그는 지난 달 헌혈 200회째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유공 ‘명예대장’을 받았다. (사진=해군 1함대 제공)
【동해=참뉴스】박기우 기자 = 한 해군 장교가 15년간 200회를 넘는 헌혈을 실시해 화제다.

그 화제의 주인공은 해군 1함대사령부 부산함에서 작전관으로 근무하는 심쌍은(35) 소령. 심 소령은 ‘매월 13일=헌혈의 날’을 알리려 13일 201회째 헌혈을 실시했다.

심 소령은 지난 2005년 4월 첫 헌혈을 시작했다. 2007년 10월에는 헌혈 은장(30회)을 2008년 10월에는 헌혈 금장(50회)을 받았다. 2010년 10월에는 100회 헌혈로 대한적십자사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특히 지난 달에는 15년 만에 개인 헌혈 200회째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유공 ‘명예대장’을 받았다.

대학시절 우연히 접한 헌헐 다큐멘터리로 인해 헌혈을 시작했던 심 소령은 2008년 당시 친하게 지내던 대학동기의 아버지가 백혈병으로 투병 중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그동안 모았던 헌혈증 30여장을 망설임 없이 한 번에 기부하며 회복을 도왔다.

당시 느낀 보람으로 꾸준히 헌혈을 이어왔으며, 이는 곧 군인으로서 국민에게 봉사하겠다는 신념으로 이어졌다.

이후에도 긴급하게 혈액이 필요한 사람들이 있으면 모았던 헌혈증을 아낌없이 기부해 현재도 심 소령이 가진 헌혈증은 10개 남짓이다.

심쌍은 소령은 “헌혈은 단 몇 초의 인내로 국민께 봉사하는 마음을 되새기고 훈련하는 ‘작은 헌신’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건강관리를 통해 300회, 400회 헌혈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zerg777@chamnews.net
박기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