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6.18 화 00:07
 
 
> 뉴스 > 사회
     
화천 ‘희망택시’ 규모 1년 사이 4배 급증
교통 불편지역 주민들의 주요 이동수단 정착
2019년 03월 20일 (수) 01:07:41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화천 희망택시가 교통이 불편한 지역 주민들에게 주요 이동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화천군청 제공)
【화천=참뉴스】정광섭 기자 = 강원 화천군이 운영하는 농어촌지역 희망택시 지원사업이 오지마을 등 교통불편지역의 주민들에게 든든한 ‘발’이 돼주고 있다.

19일 화천군에 따르면 군이 지난 2017년 처음 도입한 희망택시 사업 규모가 1년 만에 4배 가량 성장했다.

2017년 3곳에 불과하던 운행마을은 지난해 연말 18곳으로 크게 늘었다.

또 2017년 236회에 불과하던 운행횟수 역시 지난해 894회로 급증했다. 탑승인원 역시 같은 기간 490명에서 1932명으로 수직상승했다.

자연히 화천군이 택시 회사에 지급하는 손실보상액 규모도 2017년 851만4800원에서 지난해 3643만2800원으로 껑충 뛰었다.

화천군은 희망택시 지원사업이 실효를 거두자, 올해도 연중 대상마을을 발굴키로 했다.

대상마을은 버스 정류장과 거리가 700m 이상 떨어지고, 별도 노선이 없는 교통 낙후지역이다.

희망택시는 주5일, 1일 왕복 1회 원칙으로 운행하며, 탑승주민은 이동거리에 상관없이 편도 1400원의 기본요금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미터기 기록요금과의 차액은 화천군이 택시회사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농어촌버스 미운행 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희망택시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