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2 금 01:49
 
 
> 뉴스 > 정치/행정
     
최종연 태백시장 후보 “청원사…대순진리회 성지화 우려”
자연문화재 지정ㆍ태백산국립공원 지구 포함 촉구
2018년 05월 28일 (월) 12:18:52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6ㆍ13 지방선거 바른미래당 최종연 태백시장 후보가 28일 태백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순진리회가 매입한 순직 광부 148위의 위패가 안치된 청원사를 자연문화재로 지정하고 태백산국립공원 지구에 포함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2018 참뉴스/이태용
【태백=참뉴스】이태용 기자 = 태백산국립공원 입구에 위치한 청원사가 대순진리회에 매각되면서 특정종교 본영을 옮겨와 성지를 만들려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6ㆍ13 지방선거 바른미래당 최종연 태백시장 후보는 28일 태백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순진리회가 청원사에 대한 민법상 소유권을 내세워 대순리리회 성지를 만들 경우 태백시 전체 이미지와 시민의 종교적 자긍심이 심각하게 훼손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최 후보는 “옛 함태탄광에서 재해로 순직한 산업전사 148명의 위패가 안치된 청원사는 낙동강 발원수라는 지리학적 가치와 산업유산이라는 역사적 가치가 복합되어 있는 지역적 상징이 매우 큰 사찰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순진리회가 산업전사 위패 이전 또는 건축물 중개축 등을 통한 고유경관을 훼손하기 전에 청원사를 자연문화재로 지정하고 태백산국립공원 지구에 포함해 관관자원화 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최 후보는 “대순진리회가 사사로운 법적 소유권을 주장하기 전에 대승적 차원에서 청원사 소유권을 태백시민에게 반환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이 같은 지역 염원을 외면한다면 지역차원에서 동원 가능한 모든 법적, 행정적 제재도 불사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탄광개발로 엄청난 부를 축적했던 함태탄광은 1993년 3월 폐광하면서 무공해 식품가공공장, 태백석탄박물관과 연계한 관광단지 조성, 실버타운 조성, 함태목장에 동물원과 눈썰매장 조성을 태백시에 대체산업으로 약속했다.

하지만 함태탄광은 대체산업 부지 중 일부를 태백시에 기부 체납한 뒤 기존 함태탄광 대체산업 부지와 순직 광부 148위의 위패가 안치된 청원사 사찰까지 대순진리회에 매각해 태백지역 사회단체와 문화계,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