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20 일 21:17
 
 
> 뉴스 > 사회
     
인제 상남 미산2리 노인회, 아름다운 재능 기부
귀농ㆍ귀촌인 다양한 재능 활용 온정 나눠
2018년 01월 19일 (금) 17:03:14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인제군 상남면 미산2리 노인회가 수선이 필요한 옷들을 재능기부를 통해 무료로 수선해 주고 있다. (사진=인제군청 제공)
【인제=참뉴스】정광섭 기자 = “헌 옷을 새 옷처럼 만들며 행복 나눠요.”

강원 인제군 상남면 미산2리 노인회(회장 이순기)가 마을에 정착한 귀농ㆍ귀촌인의 다양한 재능을 활용해 지역민과 온정을 나누고 있다.

19일 인제군에 따르면 상남 지역에는 세탁소는 물론이고 수선 집조차 없어 소매를 줄이거나 바짓단을 작은 줄이는 등 작은 옷 수선도 인근지역인 기린면 현리나 홍천까지 찾아가야 하는 불편함을 겪어야 했다.

이같은 지역 주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미산2리 노인회가 해결사로 나선 것이다.

귀농ㆍ귀촌인 가운데 수도권에서 옷 수선 집을 30년 이상 경영을 했거나, 봉제공장에서 40년 이상 근무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주민 10여명이 뜻을 모아 마을에서 수선이 필요한 옷들을 재능기부를 통해 무료로 수선해 주고 있다.

   

지난 여름 경로당 뒤편 창고를 수리하여 어엿한 공장을 마련한 후 이순기 노인회장이 재봉틀 3대를 설치해 지난 가을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올해부터는 활동영역을 넓혀 추운 겨울 지역 어르신들이 따뜻하게 외출 할 수 있도록 목도리를 제작해 남성용은 5000원, 여성용은 1만원 원가에 판매할 계획이다.

미산2리 노인회는 경로당의 새로운 소득 사업으로 연계하여 마을의 자원과 활용한 특색 있는 맞춤형 일자리를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광래 상남면장은 “옷을 줄이는 등의 단순한 작업 외에도 코트, 정장 등 어려운 수선도 가능해 지역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며 “경로당 사업과 병행해 소득사업으로 특화 할 수 있는 일자리를 스스로 만들어 내는 지역 어르신들의 지혜가 돋보인다”고 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