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7.2 목 01:25
 
 
> 뉴스 > 정치/행정
     
국립공원공단, 정상 표지석 훼손행위 엄정 대응
수사기관 의뢰 및 목격 제보 대국민 협조 요청
2020년 06월 30일 (화) 23:36:06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7개 국립공원 정상 표지석 훼손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사진=국립공원공단 제공)
【원주=참뉴스】정광섭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7개 국립공원 정상 표지석 훼손행위가 발생됨에 따라 수사기관 의뢰 및 목격자를 찾는다고 30일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지리산 천왕봉을 시작으로, 월악산 영봉, 치악산 비로봉, 함백산(태백산), 소백산 비로봉, 가야산 칠불봉, 설악산 대청봉까지 기름으로 추정되는 액체를 붓는 표지석 훼손행위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현재 정상 표지석의 액체 얼룩은 국립공원공단 직원들이 물과 솔, 세척제를 활용하여 흔적 없이 지운 상태다.

국립공원공단은 현장순찰을 강화하고, 훼손행위가 발생된 국립공원의 탐방로 초입부 및 대피소 등 공원시설에 설치된 CCTV 녹화영상을 일체 점검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행위자를 찾고 있으나, 아직 특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수사기관에 수사의뢰와 함께 정상부에 이동식 무인계도시스템, 무인센서카메라와 같은 감시 장비를 7월 중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단 누리집과 현장 홍보물 설치 등 다양한 방법으로 ‘목격에 대한 제보’를 국민들에게 요청할 계획이다.

국립공원 정상 표지석은 공원시설에 해당하며, 이를 훼손하는 행위는 자연공원법에 의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박진우 국립공원공단 공원환경처장은 “고의적으로 반복해서 국립공원의 정상표지석을 훼손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행위”라며 “이 같은 행위가 다시 발생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많은 제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