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 목 21:50
 
 
> 뉴스 > 사회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손녀, 화천군에 감사 편지
렐레나 양 “화천 산천어축제 일자리 제공에 감사”
2020년 03월 16일 (월) 17:15:37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렐레나 양이 최문순 화천군수에게 보낸 감사 서한. (사진=화천군청 제공)
【화천=참뉴스】정광섭 기자 = “제 삶을 개척해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의 한 손녀가 화천 산천어축제 기간동안 일자리 제공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해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16일 화천군에 따르면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장학사업의 대상자로 화천군의 학비지원을 받고 있는 렐레나(24) 양으로 부터 최근 감사의 마음을 담은 내용의 편지를 받았다.

렐레나는 6ㆍ25 전쟁에 참전했던 에티오피아 황실 근위대 칵뉴 부대원의 손녀다.

지난 2월 화천 산천어축제 기간, 화천군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해 축제장에서 에티오피아 피스커피(Peace Coffee) 부스를 운영하며, 현지 전통커피의 색다른 맛을 관광객들에게 알렸다.

특히 함께 커피부스 운영에 참여했던 후손 2명과 함께 지역의 참전용사를 초청해 전통커피를 대접하고 건강을 기원하기도 했다.

축제 폐막 후 고향으로 돌아간 렐레나 양은 근로의 댓가로 받은 돈으로 어머니가 항상 가지고 싶어 했던 TV를 선물했다.

가족에게 작은 행복을 선물할 수 있었던 렐레나 양은 최문순 화천군수에게 직접 편지를 썼다.

   
▲ 화천 산천어축제장에 마련된 커피부스에서 커피를 추출하고 있는 렐레나 양. ⓒ2020 참뉴스/정광섭
그녀는 편지에서“화천산천어축제에서 일할 수 있게 도와주고, 제가 정직하게 제 삶을 개척해나갈 수 있도록 도와준 ‘대디’에게 감사하다”며 “어린 시절 내 옆에 아무도 없고, 가난이 우리를 힘들게 했을 때 대디가 나를 찾아왔고, 딸처럼 대해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대학생이 됐고, 내가 우리 집, 나아가 우리 나라를 바꿀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기고 있다”며 “저를 비롯한 참전용사 후손들을 위해 베풀어 주신 모든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편지를 받은 최 군수 역시 코로나19 비상근무에도 짬을 내 렐레나에게 답장을 썼다.

최 군수는 “앞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 환경을 탓하며 어떠한 시도도 하지 않고 포기한다면,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 될 것”이라며 “자신을 믿고 노력한다면, 언젠가는 인생의 보탬이 되는 좋은 결과가 찾아올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화천군은 지난 2009년부터 지금까지 에티오피아 현지 참전용사 후손 장학생 308명을 후원해오고 있으며, 명지대와 한림대에 각각 1명 씩 유학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장학생 출신 중 처음으로 현지 의대를 졸업한 의사가 배출된 바 있으며, 수 많은 학생들이 국제 변호사와 기업인, 글로벌 기구 취업 등을 목표로 학업에 열중하고 있다.

화천군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마스크 구매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유학생들에게 이달 초 격려의 메시지와 함께 마스크 20매씩을 지원한 바 있다.

화천군 관계자는 “멀리 에티오피아에서 건너 온 편지 한 장이 코로나19 공포를 이기는 감동을 주며 나눔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고 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