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25 화 00:25
 
 
> 뉴스 > 문화/생활 > 레저/여행
     
오투리조트 스키장, 자연이 빚어낸 설질 최상
3년 만에 최고 50cm 강설
2020년 01월 29일 (수) 17:02:41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부영그룹 오투리조트에는 지난 27일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스키장 내에 30cm, 스키장 최정상인 해발 1,420m 함백산 정상에는 50cm의 눈이 쌓여 최상급 슬로프 설질과 은빛 설경의 장관을 이루고 있다. (사진=오투리조트 제공)
【태백=참뉴스】이태용 기자 = 강원 태백지역에 3년 만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리면서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스키장이 최상급 슬로프 설질과 은빛 설경의 장관을 이루고 있다.

29일 부영그룹 오투리조트에 따르면 지난 27일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스키장 내에 30cm, 스키장 최정상인 해발 1,420m 함백산 정상에는 50cm의 눈이 쌓였다.

오투리조트가 위치한 태백지역은 29일 현재 평균 8.9cm의 눈이 내려 3년 만에 최고치의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눈으로 오투리조트 스키장을 찾는 스키어, 스노어 보더들은 자연 눈이 빚은 최상급 설질은 물론 은빛으로 뒤덮인 함백산 설경까지 즐길 수 있게 됐다.
   
▲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스키장. (사진=오투리조트 제공)
오투리조트 관계자는 “최고급 장비가 빚어낸 인공 눈도 자연 눈의 설질은 따라갈 수 없다”며 “이번 주 오투리조트를 찾는 고객들은 최고 상태의 슬로프를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스키장은 지난 28일부터 스키장 시즌 종료일까지 19/20 스키 시즌권 마지막 특가 할인 판매를 진행 중이다.

시즌권은 대인 17만원, 소인 12만원으로 전체 시즌을 통틀어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으며 사전 특가 대비 최대 40%, 정상가 대비 최대 65%의 가격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