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00:45
 
 
> 뉴스 > 문화/생활
     
과일의 여왕 ‘정선 사과축제’ 성황리 폐막
2019년 10월 20일 (일) 16:40:12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강원 정선군 임계면 임계사통팔달시장 일원에서 정선아리랑이 키운 맛과 식감이 뛰어난 대한민국 최고의 고랭지 명품 정선사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제3회 정선 사과축제가 열리고 있다. (사진=정선군청 제공)
【정선=참뉴스】이태용 기자 = 정선아리랑이 키운 아삭아삭하고 건강한 맛 인기만점 과일의 여왕 제3회 정선 사과축제가 20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붉은 껍질 속 아삭아삭 새콤달콤한 맛이 가득하고 식감이 뛰어난 대한민국 최고의 고랭지 명품 정선사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올해 정선 사과축제는 가을산행과 함께 건강한 먹거리 정선사과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고 정선 사과축제를 즐기기 위해 3만 5천여 관광객들이 찾아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또한, 축제장에는 과수원 대부분이 해발 500m 이상의 산간지역에서 사과를 재배하고 있는 42여 개의 정선 고랭지 사과재배 농장이 참여해 판매부스를 운영 약 20억 원의 판매수입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강원 정선군 임계면 임계사통팔달시장 일원에서 정선아리랑이 키운 맛과 식감이 뛰어난 대한민국 최고의 고랭지 명품 정선사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제3회 정선 사과축제가 열리고 있다. (사진=정선군청 제공)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은 인근 사과농장에서 개최된 사과따기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해 사과나무에 주렁주렁 탐스럽게 열린 맛있는 사과를 장바구니에 먹을 만큼 담으며 사과 수확의 기쁨을 함께 느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 내 사과를 받아줘, 사과 길게 빨리 깍기, 사과 빨리먹기, 사과 빨리 쪼개기 등 사과를 주제로 열린 사과 이벤트 행사장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이벤트 프로그램에 참여해 누가누가 더 잘 하나 실력을 겨루며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올해 정선 사과축제는 전국 각지에서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맛과 식감이 뛰어난 정선 사과를 맛보고 주민들과 함께 어울리며 특색있고 즐거움이 기득한 프로그램에 참여해 즐거움과 행복, 힐링을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정선 사과축제가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최승준(왼쪽) 강원 정선군수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정선군 임계면 임계사통팔달시장 일원에서 열린 제3회 정선 사과축제장을 찾아 정선아리랑이 키운 맛과 식감이 뛰어난 대한민국 최고의 고랭지 명품 정선사과를 둘러보고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정선군청 제공)
   
▲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강원 정선군 임계면 임계사통팔달시장 일원에서 정선아리랑이 키운 맛과 식감이 뛰어난 대한민국 최고의 고랭지 명품 정선사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제3회 정선 사과축제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내 사과를 받아줘’ 이벤트 행사가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정선군청 제공)
정선 사과축제는 맛과 품질이 뛰어난 대한민국 대표 명품사과 주산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정선사과를 널리 알리고 펙틴, 비타민 등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추천하는 과일로 주목받고 있는 사과를 맛보며 새콤달콤한 사과의 매력에 빠질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정선아리랑이 키운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사과축제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또, 과수원 대부분이 해발 500m 이상의 산간지역에 있는 정선군의 고랭지 기후에서 자란 정선사과는 과육이 단단하고 당도, 색감, 식감이 우수한 명품사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