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20:55
 
 
> 뉴스 > 사회
     
‘홍천 합격사과’ 로열티 한 푼도 안 낸 ‘애국사과’
2019년 10월 06일 (일) 23:38:12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홍천 합격사과’. (사진=홍천군청 제공)
【홍천=참뉴스】정광섭 기자 = ‘홍천 합격사과’가 도입 이후 지금까지 일본에 한 푼의 로열티도 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홍천군에 따르면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통과할 때 홍천군에서는 순간최대풍속이 초당 26.5m 강한 바람이 관측됐지만 홍천 합격사과는 큰 낙과 피해를 입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2011년 홍천에 사과가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이래 홍천합격사과 품종인 후지는 품종보호기간(25년)이 만료돼 일본에 로열티를 한 푼도 지급하지 않았다.

더욱이 홍천합격사과 재배에 소요되는 농약, 비료를 비롯한 농자재도 마찬가지다.

이와 함께 홍천배도 일본에 로열티를 한 푼도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홍천산 과수 품종 다수가 품종보호기간이 만료됐거나 국내 개발 품종으로 로열티를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발 300~400미터 준 고랭지에서 주로 재배되는 ‘홍천 합격사과’는 일교차가 큰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15브릭스 정도의 높은 당도를 자랑하며 매년 재배면적 및 생산량이 증가하고 있다.

허필홍 홍천군수는 “정부의 골든 시드 사업에 적극 동참하여 홍천군 농업이 외국 종자생산기업의 배만 불리는 가마우지 농업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왔다”며 “홍천 합격사과를 먹으면 공부도 잘하고 애국도 하게 되니 수능 시험 전 꼭 먹고 원하는 대학에 모두 합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