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7.19 금 00:35
 
 
> 뉴스 > 정치/행정
     
원주환경청, 동강유역 환경 훼손행위 집중단속
주민감시원, 지자체 공조로 단속 강화
2019년 07월 13일 (토) 12:44:27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원주=참뉴스】정광섭 기자 =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오는 8월 23일까지 동강유역 생태ㆍ경관보전지역 내 불법 어로 행위, 쓰레기투기 등 환경훼손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을 지자체와 함께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동강유역은 가는돌고기, 묵납자루, 어름치, 연준모치, 염주알다슬기 등 멸종위기종이 다수 분포하는 등 자연생태계가 우수한 지역으로 생태ㆍ경관 보전지역에서의 자연환경 훼손 행위, 불법 야생동식물 채취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을 실시해 왔다.

이번 단속은 영월ㆍ평창ㆍ정선군과 함께 그 간 불법행위가 다수 발생한 영월읍 문산리, 신동읍 덕천ㆍ운치리, 영월읍 가수ㆍ귤암리, 미탄면 마하리에서 집중적으로 실시하게 된다.

환경훼손 행위의 고의성이 있거나 생태계 훼손에 큰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하다 적발될 경우 수사기관에 고발하는 등 강력한 단속을 펼칠 방침이다.

또 원주지방환경청은 주요 서식지 보호대책 추진과 병행하여 집중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주민감시원을 활용한 감시활동도 포함할 계획이다.

주민감시원 60명을 8개 지역으로 나누어 순찰하여 불법어로 행위등을 중점 감시할 계획이며, 자연환경훼손 행위가 성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37개소에 현수막을 설치하고, 자연환경해설사 7명을 활용하여 멸종위기 동ㆍ식물의 보호 및 필요성에 대한 해설 등 홍보와 교육 활동을 병행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02년 8월 9일 동강유역이 생태ㆍ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매년, 주민감시원 및 자연환경해설사 운영, 가는돌고기, 어름치 등 멸종위기종의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 생태계 보호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으나 일부 사람들이 불법 어구로 물고기를 포획하고 있어 앞으로 지속적인 보호대책 추진이 필요한 실정이다.

박연재 원주지방환경청장은 “멸종위기종이 많이 분포하고 있는 동강의 자연환경을 보호하기 위하여 동강을 찾는 탐방객들과 동강주민이 자연환경보호에 보다 많은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