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23:35
 
 
> 뉴스 > 정치/행정
     
‘레고랜드 동의안’ 정치권 엇갈린 반응…환영vs비판
“강원경제 발전 견인차” vs “수많은 의혹과 절차무시”
2018년 12월 04일 (화) 23:34:20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는 지난 3일 강원도가 제출한 ‘레고랜드 코리아 조성사업의 강원도 권리 의무 변경 동의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사진=강원도의회 제공)
【춘천=참뉴스】정광섭 기자 = ‘레고랜드 동의안’ 강원도의회 상임위 통과를 둘러싸고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강원경제 발전 견인차를 들어 반기고 있으나, 자유한국당, 정의당 등은 수많은 의혹과 절차무시를 들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는 지난 3일 강원도가 제출한 ‘레고랜드 코리아 조성사업의 강원도 권리 의무 변경 동의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레고랜드 변경동의안이 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에서 통과되면서 교착상태에 빠졌던 레고랜드의 본격적인 건설 추진을 기대 할 수 있게 됐다”고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4일 성명을 통해 “레고랜드는 이제 야당으로서 언급하기도 민망할 수준”이라며  “지난 8년간 몇 번의 착공식, 협약식에도 왜 지금까지 레고랜드는 허허벌판인가, 최문순 도정의 깜깜이, 절차무시 행태로 인해 이 상황까지 온 것 아닌가. 레고랜드는 이제 오만한 최문순 도정의 대표사례가 되버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정의당 강원도당도 4일 ‘레고랜드 사업 이대로는 안된다. 강원도의회는 레고랜드 조성사업 변경동의안 보류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성명을 통해 “최문순 지사와 더불어 민주당은 사업추진 11년이 지나도록 착공식만 3번하고 1300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혈세만 낭비한 것에 대해 도민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멀린사 홈페이지나 런던 증시에 춘천레고랜드에 관해 어떠한 언급이 없다는 의혹이 제기 되고 있다”며 “그 동안 착공식만 수차례 진행하고 사업 추진에 대해 거짓만 늘어 논 상황이라 이번에는 정말 믿어도 되는 거냐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레고랜드 사업은 수많은 의혹과 절차상의 문제 뭐하나 흔쾌한 것이 없다”며 “오는 14일 강원도의회 본회의에서는 레고랜드 동의안을 보류하고 지금이라도 그 동안 제기된 많은 문제와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역의 사회단체도 가세하면서 비판의 대열에 동참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도 이날 성명을 통해 “도민의 혈세 2000억원이 투자되는 레고랜드 사업 최종심의 과정에서 도비 800억원을 투자하고도 개발권은 통째로 멀린사로 넘겼다”며 “이 과정에서 도민의 대표라는 도의원들은 ‘투자 협약서’에 무슨 내용이 들어있는지 원본도 한번 보지 못하고 이를 통과 시켜줬다”고 비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