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00:52
 
 
> 뉴스 > 사회
     
태백공무원노조 “태백산 천제 행사 미공군 폭격 중단하라”
2018년 10월 04일 (목) 16:45:54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하늘이 열린 날 단군기원 4351년 개천절인 3일 강원 태백산국립공원 해발 1567m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전국 각지의 참배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백산 천제가 열리고 있다. ⓒ2018 참뉴스/이태용
【태백=참뉴스】이태용 기자 = 강원 태백시공무원노조는 개천절인 지난 3일 태백산에서 열린 태백산 천제 행사 중 미공군 폭격기 폭탄투하 훈련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공무원노조는 4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3일 개천절을 맞아 민족의 영산 태백산 천제 행사 시간에 미공군 폭격기들이 태백산 필승사격장에서 지축을 뒤흔드는 굉음을 내며 폭탄을 투하한 행위에 분노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개천절인 이날 태백산 천제에 참석한 시민을 비롯한 전국 각지의 참배객들은 난데없는 폭격소리에 아연실색했다”며 “동맹국의 개국 기념일을 축하하는 의미에서라도 개천절에는 폭격훈련을 중지하는 것이 예의”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981년 태백산 천제단 남쪽과 영월군 상동읍 경계에 조성된 여의도의 20배에 달하는 방대한 면적의 필승사격장은 그동안 태백과 영월군 주민들이 사격장 폐쇄를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국가안보 필수 군사시설이라는 이유로 묵살되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 단체는 “미군 당국보다도 우리 국방부의 무관심한 태도가 더욱 분노를 일으키게 한다”며 “권위주의시대의 군사문화 우선 정책은 이제 심각한 사회갈등 요소가 되고 있으며 필승사격장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꼬집었다. 

공무원노조는 “지역 주민들의 희생을 담보로 한 군사시설 때문에 겪는 애로와 고충을 이제는 정부에서도 더 이상 묵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라며 “필승사격장도 시설 유지가 불가피하다면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태도가 절실하다”고 거듭 지적했다.  

이에 따라 태백시민과 태백공무원노조는 내년 제4352주년 개천절에는 공군 폭격기와 폭탄 굉음이 태백산을 뒤흔들지 않도록 한ㆍ미 군사 당국의 철저한 조치를 요청했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