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8.15 수 23:59
 
 
> 뉴스 > 경제
     
‘양구 수박’ 첫 경매서 최고가 3만 원
올해 250여 농가 137㏊ 8220t 생산
2018년 07월 23일 (월) 23:03:04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2018 청춘양구수박 첫 출하식(경매)이 23일 서울 가락도매시장과 구리도매시장에서 동시에 열렸다. 총 출하물량은 100t으로 가락도매시장 최고가 2만5000원, 구리도매시장 최고가 3만 원이다. (사진=양구군청 제공)
【양구=참뉴스】정광섭 기자 = 여름철 강원 양구의 대표적인 특산물인 수박이 23일 서울 가락동 농산물 도매시장과 경기도 구리 농산물 도매시장, 강서 도매시장 등 수도권 도매시장에 첫 출하됐다.

이날 경매에 붙여진 물량은 4월 중순에 정식된 조기 재배 물량이 아니라 예년과 같이 5월 초ㆍ중순에 정식된 제철 수박이다.

출하된 양구수박은 당도 13~14브릭스(brix), 무게는 12㎏가량의 상품들로, 모두 100t가량 출하됐으며, 경매 최고가격은 3만 원, 평균가격은 2만 원 선에 형성됐다.

지난해 이맘때 열린 첫 출하 경매에서는 최고가가 2만5000 원, 평균가격은 1만8000 원 선에 형성됐고, 지난 주 출하된 조기 무가온 터널재배 물량의 최고가는 2만2000 원, 평균가는 1만9000 원 선이었다.

이달 들어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수박 가격이 계속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고, 매년 양구수박이 타 지역 산보다 수천 원가량 높은 가격을 받고 있어 양구군은 경매가격 상승을 기대하고 있었다.

군은 올해 양구지역에서 250여 농가가 137㏊에서 8220t가량을 생산해 82억여 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양구수박은 일교차가 커서 당도가 높고, 아삭아삭하며 육질이 단단해 타 지역의 수박에 비해 저장기간이 긴 장점이 있어 과일상인들로부터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고 있다.

또 타 작물에 비해 수확작업에 있어 비교적 일손이 적게 들고, 재배가 상대적으로 수월하며, 소득도 비교적 높아 농가들로부터도 인기가 높다.

한편, 양구군은 지난 2011년부터 과채류 명품화 사업을 추진해 고품질 수박 생산기반을 조성하는데 힘써왔으며, 2013년부터는 멜론, 곰취, 아스파라거스, 사과와 함께 수박을 5대 전략작목으로 선정해 하우스 시설 및 친환경 농자재 등을 지원하는 등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또 지난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위해 공동선별시설 규모를 2배로 증설했고, 재배기술 향상을 위해 매년 재배 컨설팅 및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