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00:56
 
 
> 뉴스 > 사회
     
한국광해공단 비대위, 광물공사 통합…1조 자본잠식
2018년 03월 09일 (금) 14:53:37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한국광해관리공단. (사진=한국광해관리공단 제공)
【원주=참뉴스】이태용 기자 = 한국광해관리공단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장준영)는 ‘광해공단과 광물공사 통합 시 광물공사가 자본잠식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는 산업부 해외자원개발 TF의 권고에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9일 한국광해관리공단 비상대책위에 따르면 한국광물자원공사는 이명박 정부 시절 해외자원개발 사업으로 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난 상황으로 천문학적인 당기순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이로 인해 광물공사는 부채 규모가 2008년 5,000억원에서 2016년 5조 2,000억원으로 급증해 완전 자본잠식에 빠진 상태이다.

해외자원개발 TF의 권고대로 광해공단과 광물공사가 통합될 경우 2017년 기준 재무제표 상으로 일시적으로만 자본잠식에서 벗어날 뿐 2018년 통합 즉시 9,768억 원의 완전 자본잠식 상태가 예상된다는 지적이다.

또한, 향후 5년간 광물공사 부채 도래액이 4조 4천억임을 고려할 때 양 기관 간 통합의 실질적 효과는 미미하고 ‘해외자원개발 실패의 꼬리 짜르기’라고 제기했다.

장준영 비대위원장은 “이번 통합안은 강원랜드 배당금과 같은 공적 재원을 활용한 해외자원개발 부채 돌려막기이자 광해공단에 대한 사망선고”라며 “정부는 단기적 위기모면을 위한 술수를 중단하고 명확한 책임규정 및 부채청산, 재발방지 대책 등 근원적 해결방안을 제시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