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25 일 00:38
 
 
> 뉴스 > 문화/생활 > 공연/전시
     
정선 아리랑극, 평창동계올림픽서 첫 선
2018년 01월 16일 (화) 14:08:28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16일 ‘아리 아라리’ 정선아리랑극 윤정환 연출감독을 비롯한 출연진들이 강원 정선군 아리랑센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세계인을 대상으로 첫 선을 보이기 위해 밤낮 없이 구슬땀을 흘리며 공연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정선군청 제공)
【정선=참뉴스】이태용 기자 = 강원 정선군(군수 전정환)은 대한민국 대표 문화콘텐츠인 ‘아리 아라리’ 정선 아리랑극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세계인을 대상으로 첫 선을 보인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정선아리랑의 세계화는 물론 지난 2000년부터 공연하던 정선아리랑극을 지역 주민중심의 다양한 장르와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며 현대적 공연 트렌트에 맞는 정선아리랑극 업그레이드를 추진해 왔다.

또한, 지난해 윤정환 연출감독을 선임에 이어 출연진과 스탭 등 총 42명을 공개모집 하고 정선아리랑을 소재로 새롭게 단장한 ‘아리 아라리’ 정선아리랑극을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국내는 물론 세계인을 대상으로 첫 선을 보일 계획이다.

‘아리 아라리’ 정선아리랑극의 대표적 메나리토리는 지게꾼 소리를 비롯해 뗏꾼 소리, 아낙네들의 물박장단 소리 등을 창작한 다양한 삶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또, 흥선대원군이 왕권강화를 위해 경복궁 재건 시 뗏군들이 소나무 원목을 뗏목을 만들어 물길 따라 한양으로 운반하는 과정과 아우라지를 배경으로 처녀 총각의 애절한 사랑이야기를 바탕으로 정선아리랑과 함께 새롭게 창작한 곡과 춤, 연희, 타악 등 다양한 장르와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는 웃움과 감동, 여운을 전하는 감동의 스토리를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윤정환 연출감독을 비롯한 출연진들은 ‘아리 아라리’ 정선아리랑극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아리랑센터에서 밤낮 없이 구슬땀을 흘리며 공연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군은 ‘아리 아라리’ 정선아리랑극을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인 오는 2월 10일 정선아리랑센터에서 열리는 한ㆍ중ㆍ일 전통극 초청공연에서 첫 선을 보이는 것을 시작으로 2월 20일과 3월 15일 강릉아트센터(사임당홀)에서 특별공연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4월부터 대한민국 명품 전통시장이 열리고 있는 정선 5일장 마다 아리랑센터에서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상설공연과 함께 하반기에는 서울 등 대도시에서 ‘아리 아라리’ 정선아리랑극을 선보일 계획이다.

서건희 문화관광과장은 “한국의 소리, 세계의 소리인 정선아리랑을 현대적 감각에 맞는 ‘아리 아라리’ 정선아리랑극을 선보임으로써 정선아리랑의 세계화와 함께 정선아리랑의 문학적 가치와 아리랑의 수도 정선을 대내외에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