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16:51
 
 
> 뉴스 > 사회
     
2군단 간부들, 헌헐로 생명 나눔 실천 ‘훈훈’
변창근 소령ㆍ장민경 상사, 은장ㆍ명예장 각각 수상
2017년 12월 01일 (금) 21:28:12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육군 2군단 군수처 변창근 소령과 장민경 상사. 두 사람은 올해 헌혈 30회와 100회를 달성하며, 헌혈 유공장 은장과 명예장을 각각 수상했다. (사진=육군 2군단 제공)
【춘천=참뉴스】정광섭 기자 = 최근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꾸준한 헌헐로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육군 간부들의 사연이 겨울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주인공은 육군 2군단 군수처 변창근 소령과 장민경 상사. 두 사람은 올해 헌혈 30회와 100회를 달성하며, 헌혈 유공장 은장과 명예장을 각각 수상했다.

지난 2007년부터 헌혈을 꾸준히 실시해와 부대내에서 ‘헌혈 전도사’로 통하는 장민경 상사의 권유와 영향으로 작년 9월 부대로 전입온 변창근 소령도 헌혈봉사에 동참하며 헌혈을 통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들은 따뜻한 소통과 나눔·봉사를 통한 행복나누기의 일환으로 군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통통-day’ 때마다 매번 헌혈을 실시하며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선행은 헌혈에서 그치지 않았다. 이들은 각각 100회와 30회가 넘게 헌혈을 하며 받은 헌혈증을 절실한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에 쓰자는 공감하에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를 비롯한 도움이 필요한 전우 및 주변인들에게 아낌없이 기증해 왔다.

변 소령은 “함께 근무하는 전우 덕분에 늦게나마 헌혈을 통한 나눔에 동참하였지만, 그 가치의 소중함과 위대함을 깨달은 이상, 앞으로도 철저한 건강관리로 나눔과 기부를 지속하겠다”라고 밝혔다.

장 상사는 “부대원과 의미있는 목표를 위해 소통하여 좋고, 나눔의 기쁨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좋다”며 “헌혈증서 기증을 통해 환우들의 건강회복에 도움을 주는 것은 군인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것과는 다른 보람과 기쁨을 느낀다”고 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