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21:54
 
 
> 뉴스 > 문화/생활
     
평창동계올림픽 대종 15일 첫 타종
2017년 11월 14일 (화) 22:43:48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평창=참뉴스】정광섭 기자 = 강원 평창군은 15일 평창군청 광장에서 ‘2018평창동계올림픽 대종 종각 준공 및 기념타종행사’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심재국 평창군수를 비롯해 군의원, 기관사회단체장, 공사관계자, 주민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염원하고 올림픽 이후 문화유산으로 남기기 위해 기획 제작된 대종건립사업은 지난 2016년 1월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1년 10개월여만에 준공식과 함께 기념타종행사를 갖게 됐다.

2018평창동계올림픽대종은 상원사 동종의 항아리 모양 외형을 기준으로 힘차고 웅장하며 여음은 오래들을 수 있도록 성덕대왕신종 같이 하대를 두껍게 만들었다.

대종 제작은 국가무형문화재 원광식 주철장이 맡았으며 군화인 철쭉, 군조인 원앙, 평창군 로고와 엠블럼, 동계올림픽픽토그램, 올림픽마스코트(수호랑,반다비)등 군과 동계올림픽을 상징하는 다양한 문양을 넣어 동계올림픽 개최도시 평창군의 의미를 가미했다고 평창군은 설명했다.

종각은 전통목구조로 팔작지붕에 주심포양식의 기둥을 세워 고풍스러운 우리의 고전 건축문화를 느낄 수 있게 제작되었으며 대목장 신응수, 석장 임동조, 단청장 양용호, 각자장 이창석, 서예가 오이환이 참여했다.

대종과 종각이 제작 건립되는 동안 군민들의 대종건립 성금도 이어져 2016년 3월 1일부터 2017년 3월 31일까지 1362 개인 및 단체가 성금모금에 참여했으며 2억6900만원의 성금이 모아졌다.

심재국 평창군수는 “군민모두의 마음과 정성이 담긴 올림픽대종과 종각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이끄는 것은 물론, 화합하는 평창군민의 상징물로서 우수한 우리 문화를 세계 곳곳에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을 확신하며, 올림픽 이후 오늘의 감동을 후대에 길이 전하는 평창군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공식행사 종료 후 희망자에 한해 대종 타종을 체험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