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22:27
 
 
> 뉴스 > 스포츠
     
‘태백의 꿈 미래로’ 강원도민체전 개막
2009년 06월 10일 (수) 03:10:22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강원도민체전 태백서 팡파르 ▲‘태백의 꿈 미래로 강원의 힘 세계로’라는 슬로건을 내건 제44회 강원도민체육대회가 개막된 9일 강원 태백 종합경기장에서 개회식 사전행사가 열리고 있다. ⓒ2009 참뉴스/이태용
【태백=참뉴스】300만 강원도민 화합 한마당인 제44회 강원도민체육대회'가 9일 태백종합경기장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5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이날 오후 6시 30분에 열린 개회식에는 김진선 도지사를 비롯한 도내 각급 기관ㆍ단체장과 선수, 시민 등 2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수단 입장과 선수대표 선서, 성화 점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진선 강원지사는 대회사에서 “고원 레저스포츠의 도시 태백에서 열리는 도민체전이 300만 강원도민을 하나로 엮어주고 있다”며 “강원인의 역량을 모아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반드시 유치해 세계 속에 우뚝 서자”고 강조했다

박종기 태백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대회가 300만 강원도민의 웅대한 기상과 무한한 잠재력을 배가하는 뜻 깊은 축제의 한마당으로 치러져 21세기 꿈의 휴양도시 태백시의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희망체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태백의 꿈 미래로 강원의 힘 세계로’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도민체전에는 강원지역 18개시,군에서 1만20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지는 이번 대회는 육상과 축구 등 38개 종목에서 각 시군의 명예를 걸고 지난 1년 동안 갈고 닦은 기량의 실력을 겨루게 된다.

이 가운데 주 개최지인 태백에서 26개 종목이 열리고 수영, 사이클, 승마, 볼링, 사격 종목은 춘천, 강릉, 동해, 횡성에서 각각 분산 개최된다.

이에 앞서 오후 2시부터 태백산 천제단에서 성화 채화를 시작으로 총 49.4km 구간을 달리는 성화봉송이 태백시가지 16개 구간에서 진행됐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태백 출신의 강원FC의 이을용 선수가 도민체전 성공개최와 2018동계올림픽 평창 유치를 염원하는 성화 최종주자로 경기장 트랙을 질주하자 환호의 열기로 달아올랐다.

이날 오후 7시 30분 대회 공식행사인 개막 행사로 해발 1576m의 태백산을 상징하는 ‘하늘상상 태백’이라는 주제로 화려하고 역동적인 웅대한 개회식 등이 펼쳐졌다.

이번 대회는 9일 오전 9시 레슬링 종목을 시작으로 13일 오후 2시 남자 대학, 일반부 축구결승전을 마지막으로 각 고장의 명예를 건 5일간의 열전이 모두 마무리 된다.

특히 태백시는 지난 1995년과 2004년 제39회에 이어 3번째로 태백에서 개최되는 만큼 문화예술과 지역축제를 접목한 문화체전 및 화합체전으로 역대 최고의 대회로 치른다는 계획이다.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성희직
(59.XXX.XXX.31)
2009-06-10 05:35:16
하늘도 도운 강원도민체전
개막행사준비에 심혈을 기울려온 대회관계자와 참가자들의 노고를 생각할 때 30~70mm의 비가 내릴 거라는 야속한 '일기예보'에 가슴졸인 사람이 어디 한둘이겠는가. 다행히 하늘도 도와 화려하고 멋진 개막식 잘보았습니다. 어제 개막식을 사진으로 다시보니 감동이 새롭습니다.
이태용기자님 좋은 사진 잘 보고갑니다.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