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2.26 금 23:53
 
 
> 뉴스 > 사회
     
폐광지역 대표 주민단체, 폐특법 시효 폐지 투쟁조직 전환
2021년 02월 19일 (금) 15:44:35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폐특법 조기개정을 위한 폐광지역 4개 시군 주민단체 연석회의’는 19일 강원 정선군 사북 뿌리관에서 제 3차 긴급 회의에 이어 연석회의를 투쟁조직으로 전환하고 폐특법 시효 폐지를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사진=정선군청 제공)
【태백ㆍ정선ㆍ영월ㆍ삼척=참뉴스】이태용 기자 = ‘폐특법 조기개정을 위한 폐광지역 4개 시군 주민단체 연석회의’는 19일 강원 정선군 사북 뿌리관에서 제 3차 긴급 회의를 갖고 연석회의를 투쟁조직으로 전환했다.

연석회의는 오는 22일 국회 산자위 법안심사소위에서 폐특법 시효 폐지 개정안에 대한 최종 합의를 한 번 촉구하고 2월 말까지 폐특법 시효폐지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강력한 대정부 투쟁에 돌입할 계획이다

1995년 폐광지역법 제정의 계기가 되었던 1995년 주민운동기념일인 3월 3일 ‘폐광지역 시한부 족쇄 절단식 및 주민투쟁 출정식’을 시작으로 고한ㆍ사북 등 폐광지역 전역에서 주민 수 천명이 참여하는 인간띠 잇기 행사를 개최할 에정이다.

또한, 오는 3월 23일 오후 2시 청와대와 국회 등지에서 4개 시군 1만여 주민이 참여하는 상경투쟁을 나서기로 합의했다.

연석회의는 이날 김태호 공추위 위원장, 박인규 태백시지역현대위원장 등 4개 시군 주민대표 단체 4인을 공동투쟁위원장을 선임하고 향후 공동투쟁을 위해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김태호 폐특법 시효폐지 공동투쟁위원장 “폐특법 시효 폐지는 폐광지역이 소멸이냐 지속이냐를 판가름하는 절체절명의 물러설 수 없는 과제이다”며 “폐특법 연장이나 한가하게 입에 올리면서 시효 폐지 주장에 반대하는 정치인들이 있다면 폐광지역의 공적으로 간주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인규 폐특법 시효폐지 공동투쟁위원장 “폐광지역의 사활이 걸린 문제는 광업공단법 개정이 아니라 폐광지역법 시효폐지인 만큼 정부는 차일피일 폐특법 개정 문제를 미루어서는 안된다”며 “3월 안에 문제가 매듭지어지지 않는다면 태백시 주민들의 강력한 행동으로 그 뜻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박승기 정선군번영연합회장 “더 이상 코로나를 핑계로 폐광지역 주민들의 입을 가릴 생각은 말아야 한다”며 폐광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계속해서 듣지 않는다면 정부는 제2의 사북사태를 각오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지석 도계읍번영회 부회장은 “정부는 폐광지역 문제를 카지노에 맡겨두고 뒷짐을 지고 바라보고 있다”며 “폐광지역 주민들은 존폐의 기로에 서 있는데 정부가 할 일을 하지 않는다면 95년 주민항쟁 때처럼 우리 주민들은 정부가 주민을 버렸다고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성토했다.

폐광지역 4개 시군 주민단체와 의회 등은 오는 22일 폐특법 시효 폐지 개정에 관한 최후 통첩을 담은 대정부 선언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폐광지역 4개시군 주민단체 연석회의는 고한사북남면신동지역살리기공동추진위원회와 (사)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 도계읍번영회, (사)영월군번영회, 정선군번영연합회, 태백시번영회 등 6개 주민단체가 참여해 지난해 9월 발족하고 폐특법 조기 개정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투쟁조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