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2 금 01:18
 
 
> 뉴스 > 사회
     
폭풍우로 쓰러진 마을 수호목, 재 탄생
옛 이야기 등 인문학적 가치와 경관 개선 기대
2020년 12월 31일 (목) 23:48:32 서윤정 기자 seoyj333@chamnews.net
   
▲ 삼천동 보호수. (사진=춘천시청 제공)
【춘천=참뉴스】서윤정 기자 = 마을을 지키던 수호목이 소나무로 다시 태어났다.

춘천시는 최근 삼천동 베니키아 춘천베어스호텔 입구 돌고개 언덕의 동산(삼천동 269-4번지)에 7m 높이의 소나무를 식재했다고 31일 밝혔다.

본래 이 자리에는 갈참나무가 있었다. 지역주민이 마을의 안녕과 평화를 빌었던 이 나무는 지난 1982년 보호수로 지정됐다.

1985년 전국체전 도로개설 당시 도로의 한복판에 위치한 나무는 벌채 위기를 맞았으나 도로를 양쪽으로 내면서 살아남았다. 그러다 2018년 5월 폭우와 강풍으로 쓰러졌는데, 이때 추정 수령이 284년이다.

보호수가 쓰러진 이후 나무를 매개로 한 옛이야기의 인문학적 가치와 경관 개선을 위한 고심 끝에 사계절 푸르고, 충절과 기개를 상징하는 소나무를 심게 되었다.

춘천시 관계자는 “보호수 유실로 휑하던 도로가 소나무가 심어지면서 주변 경관이 크게 개선됐다”고 말했다.

seoyj333@chamnews.net
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