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3 월 17:52
 
 
> 뉴스 > 사회
     
美교민 할머니, 화천군에 ‘1천달러와 손편지’
화천군, 장학사업 기금으로 활용
2020년 07월 12일 (일) 20:57:03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美 뉴저지에 사는 교민이 화천군에 보낸 편지. (사진=화천군청 제공)
【화천=참뉴스】정광섭 기자 = 美 뉴저지 현지 교민인 한 할머니가 참전용사 후손들을 위해 써달라며 손편지와 1000달러 수표를 강원 화천군에 보내와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12일 화천군에 따르면 6ㆍ25 전쟁 발발 70주년인 지난 11일 화천군청 교육복지과 앞으로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국제우편 소인이 찍힌 편지 속에는 빼곡이 볼펜으로 눌러쓴 2장의 손편지와 1000달러 수표 한 장이 들어 있었다.

편지를 보낸 사람은 뉴저지 현지 교민인 할머니 A씨였다. 편지 겉봉에는 발신자의 성과 이름이 표기돼 있었지만, 할머니는 한사코 익명을 요청했다.

할머니는 얼마 전 우연히 화천군의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장학사업을 알게 됐다고 한다.

이후 6ㆍ25 전쟁에 참전했던 황실근위대 칵뉴부대원과 그 가족들이 모여 사는 아디스아바바 인근 코리안 빌리지의 빈곤한 생활 환경도 접하게 됐다고 편지에 기록했다.

그리고 할머니는 한때 한국에서 어렵게 살았던 자신의 모습이 떠올랐다고 했다. 대한민국을 위해 피흘려 준 참전용사와 그 후손들을 어떻게든 돕고 싶다는 마음이 묻어 있었다.

화천군은 기부자 A씨의 뜻에 따라 1000달러를 에티오피아 현지 장학사업 기금으로 소중하게 사용할 계획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참전용사 후손들이 에티오피아 발전을 이끌 어나가는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천군은 지난 2009년부터 현재까지 에티오피아 현지에서 참전용사 후손 308명을 장학생으로 선발했다.

또 명지대와 한림대에 1명 씩 유학생을 초청해 학업을 뒷바라지하고 있다.

화천군의 지속적인 후원 덕분에 장학생 중 86명이 학업을 마치고 현지 사회의 리더로 성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정식 의사가 배출되는가 하면, 석사학위를 취득하는 학생이 탄생하기도 했다.

화천지역 군부대 부사관들의 후원금, 평화의 댐 세계평화의 종 타종료, 화천군의 장학기금 등 연간 장학금 규모는 약 1억5000여 만원이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