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8.3 월 17:52
 
 
> 뉴스 > 사회
     
하얀 담비ㆍ붉은 호반새, 희귀동물 잇따라 포착
2020년 07월 09일 (목) 17:00:10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지난 4월 9일 설악산에서 촬영된 알비노 담비 모습.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
【원주=참뉴스】정광섭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설악산과 계룡산 일대에서 온몸이 하얀(알비노)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담비와 희귀 여름 철새인 호반새를 잇따라 영상으로 포착했다고 8일 밝혔다.

일명 백색증이라 불리는 알비노는 멜라닌 색소 결핍으로 나타나는 돌연변이 현상이다.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은 올해 4월 설악산에서 무인센서카메라에 촬영된 알비노 담비의 모습을 최근 확인했다.

이 담비는 지난 2018년 9월 발견된 알비노 담비와 동일한 개체로 추정된다.

   
▲ 지난 2018년 9월28일 설악산에서 촬영된 알비노 담비 모습.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
일반적으로 설악산 일대에서 서식하는 담비는 설악산 장수대, 오색리 등 곳곳에서 3마리씩 무리를 지어 활동하고 있다.

이번 알비노 담비도 3마리씩 이동하는 무리에 포함되어 활동하고 있으며, 일반적인 담비의 활동범위인 60㎢보다 넓은 약 80㎢의 활동범위를 갖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알비노 개체는 온몸이 흰색이라 천적에게 쉽게 발견되어 무리에서 버림받거나 따돌림을 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설악산 알비노 담비는 특이하게도 무리에 속해 활동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은 무리의 2개체가 한 어미에게서 태어난 형제 또는 어미와 새끼일 거라고 추정하고 있다.

연구진은 알비노 담비 추적을 통해 동일 무리의 이동행태, 반경확인 등 향후 야생동물 조사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계룡산에서는 깃털과 부리 등 온몸이 붉은색인 호반새가 영상으로 포착됐다.

   
▲ 지난 6월16일 계룡산에서 촬영된 호반새 모습.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
일명 불새라고 불리는 호반새는 몸길이 약 23~27cm의 파랑새목 물총새과의 조류로 우리나라에는 여름철에 도래한다.

세계적으로는 일본, 중국, 필리핀에 분포한다. 1993년 이후 매년 5월경 10여 마리가 계룡산에서 먹이활동과 짝짓기를 하며 10월경 필리핀 등 따뜻한 동남아 지역으로 이동한다.

6월과 7월에 계룡산 일대의 계곡이나 우거진 숲속에서 개구리, 곤충 등을 잡아먹는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호반새는 계룡산 깃대종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속리산, 덕유산, 내장산 등의 국립공원에서도 발견된 기록이 있다.

송동주 국립공원공단 자원보전처장은 “이번에 촬영된 희귀동물의 영상은 국립공원이 다양한 동식물의 서식처로 생태계 건강성이 높다는 것을 말해준다”라며 “앞으로도 야생동물의 서식지 보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