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5.25 월 00:18
 
 
> 뉴스 > 문화/생활
     
제45회 정선아리랑제 9월 17일 개막
콘텐츠 개발ㆍ세계화 모색
2020년 05월 03일 (일) 14:19:34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인 정선아리랑제가 막을 올린 가운데 아리랑센터에서 정선아리랑 뮤지컬 ‘아리아라리’ 개막공연이 열리고 있다(자료사진). ⓒ2020 참뉴스/이태용
【정선=참뉴스】이태용 기자 = 강원 정선군(군수 최승준)은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인 정선아리랑제를 오는 9월 17일부터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정선아리랑제위원회는 지난 2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2020년 정기총회를 개최한데 이어 28일 읍ㆍ면별 정선아리랑제 추진위원회 간담회를 열어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로 자리잡기 위해 다같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제45회 정선아리랑제를 9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정선공설운동장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정선아리랑제는 매년 10월에 개최했으나 올해에는 가을 태풍 피해 예방과 10월 전국적으로 많이 개최되는 타지역 축제와의 중복성을 피하고 차별화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정선아리랑제 개막을 정선5일장이 열리는 날에 맞추고 주말과 연계하기 위해 개최 일정을 앞당겼다.

특히 정선아리랑이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와 정암사 수마노탑이 국보 승격이 지정예고되어 유ㆍ무형 문화유산을 동시에 지닌 정선군이 되면서 올해 정선아리랑제가 군민 화합은 물론 아리랑의 고장 정선군과 유ㆍ무형 자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정선아리랑제 9개 읍ㆍ면 추진위원장, 정선아리랑문화재단 임직원, 신현식 총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사)정선아리랑제위원회 정기총회 및 이사회에서 도출된 내용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축제개최를 위해 노력한 주민들과 축제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 2019년 정부에서 지정된 대한민국 대표축제의 위상에 걸맞는 축제로 개최하기 위한 방향모색과 다양한 논의로 진행됐다.

올해 정선아리랑제는 기존 개최되었던 축제의 틀을 완전히 벗어난 새로운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메인무대 개념을 없애고 소규모의 다양한 무대 운영을 기획하는 등 메인무대 중심에서 열렸던 축제방식을 각 행사장의 공간 중심으로 변화를 시도해 프로그램을 분산시킬 예정이다.

또한, 공연 중심으로 국한되어있던 정선아리랑제 행사에서 관람과 참여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기획해 아라리공원 일원을 다양한 콘텐츠 중심의 행사로 선택과 집중의 공간으로 디자인할 예정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읍ㆍ면 추진위원들은 길놀이 행사에 참가하는 9개 읍ㆍ면의 정체성이 드러난 상징적 조형물 제작과 각 읍ㆍ면을 연계한 스토리텔링형 길놀이 행사를 모색하기 위한 의견을 제시했다.

전종남 정선아리랑문화재단 이사장은 “자체평가, 전문가 컨설팅 등에서 도출된 개선사항을 적극 반영하고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해 정선아리랑제가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