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20:55
 
 
> 뉴스 > 정치/행정
     
양구, ‘금강산 가는 길 안내소’ 2일 개소식
컨테이너로 설치된 이목정 안내소 대체
2019년 12월 01일 (일) 23:03:24 정광섭 기자 scoop25@chamnews.net
   
▲ ‘금강산 가는 길 안내소’ 전경. (사진=양구군청 제공)
【양구=참뉴스】정광섭 기자 = 강원 양구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방산면 두타연 입구의 이목정 안내소가 ‘금강산 가는 길 안내소’로 변경되고 2일 오후 2시 현지에서 개소식을 갖는다.

이로써 이목정 안내소는 컨테이너 시대를 마감하고, 3일부터 ‘금강산 가는 길 안내소’라는 새로운 명칭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한다.

양구군은 양구~이목정~두타연~내금강으로 이어지는 길목의 북한과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안내소임을 강조하기 위해 새 명칭을 ‘금강산 가는 길 안내소’로 명명했다.

이목정 안내소를 통해 두타연을 방문하는 인원은 연 8만여 명에 달하지만, 그동안 이목정 안내소는 시설이 협소하고 컨테이너가 노후해 관광객들과 주민들로부터 시설 이용에 대한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양구군은 안내소 신축을 위해 약 3억3000만 원의 사업비를 군비로 확보해 지난해 8월 23일 지상 1층의 면적 122.29㎡의 철근 콘크리트 건축물을 착공했다.

실내는 관광객의 휴식을 위해 의자를 배치했고, 순번 대기시스템을 설치해 신청 대기시간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도입했다. 또 안내소 주변에는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야외 피크닉 테이블도 설치했다.

지난 10월 1일 건물이 준공된 후에는 GPS통신망 등 실내시설물을 새 건물로 이전해 설치를 마무리했고, 마침내 이날 개소식을 갖게 됐다.

양구군은 개소식 이후 주변의 기존 시설물 재배치와 주차 공간 재구성 등 일부 미비한 점을 보완하고 관광객의 불편사항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지속적으로 개선 및 확충해 관광객들이 쾌적하고 편안하게 두타연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

조인묵 양구군수는 “금강산 가는 길 안내소부터 내금강 장안사까지는 양구에서 춘천까지 가는 길보다 가까운 불과 40㎞도 안 되는 거리로, 그만큼 가까운 곳에 금강산 가는 길목의 관광안내소가 개소하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금강산 가는 길 안내소가 양구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금강산 가는 길 안내소’ 개소식은 2일 오후 2시 방산면 이목정 현지에서 조인묵 군수와 이상건 군의회 의장, 장현주 21사단장 등을 비롯한 지역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인 가운데 열린다.

scoop25@chamnews.net
정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