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21 토 03:20
 
 
> 뉴스 > 사회
     
독일 입양 조경미씨 ”부모님을 애타게 찾습니다”
2019년 09월 11일 (수) 16:28:45 이태용 기자 leegija@chamnews.net
   
▲ 독일로 입양된 조경미씨. (사진=태백시청 제공)
【태백=참뉴스】이태용 기자 = 독일로 입양된 한국명 조경미(입양당시 이름, 女, 85년생)씨가 부모를 찾기 위해 지난 10일 강원 태백시 황연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했다.

이날 동행한 ‘뿌리의 집’ 김도현 대표는 “조경미씨가 황지천 건너편인 태백시 황지2동 5-1번지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권현원씨라는 분이 입양기관에 알선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 독일 입양 당시의 조미경씨. (사진=태백시청 제공)
조경미(발레스카 퀘버)씨는 1985년생이며 신체 특징으로 어린 시절 등과 팔에 화상을 입은 흔적이 있다.

조경미씨는 “결혼을 앞두고 저를 낳아준 엄마를 보고 싶은 마음이 더욱 간절하다”며 “저를 아시는 분은 뿌리의 집 김도현 대표 또는 황연동행정복지센터로 연락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leegija@chamnews.net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참뉴스(http://www.cham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강원도 춘천시 효자2동 279-22 102호 | 발행·편집인: 정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광섭 | Tel 033)262-5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강원 아 - 4 | 등록일자: 2005.10.27 | 발행일자: 2003.7.26
Copyright 2003-2011 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amnews.net